[현장스케치] 제7회 태평양공익인권상 시상식 및 동천NPO법센터 개소식 > 사회공헌활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활동

사회공헌활동

동천은 우리 사회 소수자와 소외계층, 그리고 그들을 위해 노력하는 여러 공익단체들을 위해 태평양공익인권상 수상자 선정, 공익단체 지원사업, 공익변호사 양성, 예비법조인 대상 공익인권활동 프로그램 공모전, 장학사업,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임직원과 함께 하는 봉사활동, 자선음악회 및 인권 옹호를 위한 인식개선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태평양공익인권상 | [현장스케치] 제7회 태평양공익인권상 시상식 및 동천NPO법센터 개소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재단법인 동천 작성일16-12-13 00:00 조회1,971회

본문



사진1.JPG


  지난 2016년 12월 9일 금요일, 오후 3시부터 5시 30분까지 제7회 태평양공익인권상 시상식 및 동천NPO법센터 개소식을 진행하였습니다. 

 공익인권분야에서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공익 및 인권향상에 기여한 단체 혹은 개인에 대하여 그 업적을 치하하고, 공로를 현양하기 위해 매년 12월에 공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하는 태평양공익인권상 시상식에 참여할 수 있어서 뜻 깊고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이 날 행사에 참여한 동천의 차한성 이사장님은 개회사를 통해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서 여러 형태의 차별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의 인권 향상을 위해 오랜 시간 헌신해 오신 박김영희 상임대표를 비롯한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관계자 여러분께 태평양공익인권상을 통해 작게나마 감사의 마음을 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비영리단체들이 더욱 안정적인 토대 위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출범하는 <동천NPO법센터>를 통해 더 열심히 실질적으로 비영리단체들의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번 행사에 대한 소감을 밝히셨습니다.


사진2.jpg

  올해 제7회 태평양공익인권상의 수상자는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이하, 장추련)입니다. 장추련은 대한민국 헌법 제 34조 1항,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를 가진다’로 부터 시작하여 육체적·신체적 장애를 가진 장애인 당사자들도 헌법조항에서 예외일 수 없다며 그들이 생활 속에서 박탈당한 권리를 찾기 위해 장애인 차별 금지법의 제정을 원한다는 신념에서 2003년 출범한 단체입니다.

사진3.JPG


 수많은 후보자 중 수상을 한 ‘장추련’의 박김영희 대표님의 소감은 개인적으로 정말 뭉클했습니다. 제가 비장애인이기에 느낄 수 없던 일상생활 속 장애인이 느끼는 수많은 제약들에 간과하며 산 것이 아닌가 반성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사회복지학을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이론적으로 단순하게 장애인이 이 땅에서 물리적, 제도적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고,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지난 번 '손으로 소통하는 수화교실을 통해 장애인이 실제 생활에서 겪는 불편함을 실감하며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기회가 되었기에, 이번 시상식에서 박김영희 대표님이 말씀하시는 한 자 한 자에도 많은 것들을 느꼈습니다. 또한 대표님께서는 “상의 의미가 정말 친한 친구가 열심히 살아온 우리에게 지금까지 참 잘 살았고 외롭지 않게 내가 손 잡아줄게 라는 말과 같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간 구성원들이 얼마나 힘든 세월을 보냈는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진4.jpg


  시상식이 종료된 후 시간 관계상 바로 동천NPO법센터 개소식을 진행하였습니다. 비영리단체(NPO) 역량강화 및 NPO 공익변호사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하는 동천NPO법센터 개소식은 수 많은 NPO단체와 공익변호사에게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법률지원을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의 시작이라 생각합니다. 장추련의 박김영희 대표님께서 “동천 NPO법센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라고 말씀하셨듯이 많은 단체들에게 동천NPO법센터가 디딤돌이 되길 희망합니다.

  또한 그 속에서 법무법인(유한)태평양, 재단법인 동천이 NPO지원중간단체들과 협력하여 공익법률을 제공함으로 NPO의 역량강화에 힘쓰겠다는 처음의 포부처럼 그 이념을 실현해나가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장추련의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일반적으로 사회의 소외계층이라 불리는 그들이 옳지 않은 것에 외롭게 저항하지 않길 바랍니다. 뿐 만 아니라 모든 사회의 구성원들이 안녕한 삶을 영위하는 날이 오길 바라며 이상 현장스케치를 마치겠습니다.




14기 인턴 한현정